반전 있는 돼지탈출기

“어머 어떡해! 돼지들이 탈출했어!” 전화기 너머로 아내 유하의 다급한 목소리가 들렸다. 하던 일을 급하게 접고, 아주 전속력으로 집 앞 임시축사까지 허겁지겁 뛰어갔다. 150m를 뛰어가며 오만가지, 십만가지 생각이 멤돌았다. ‘돼지들이 산으로 올라갔다면?’, ‘논에 들어갔다면…?’ 끔찍했다.

이어서 읽기반전 있는 돼지탈출기
Read more about the article 옛다~ 울타리!
울타리 안을 서성이는 봄눈이

옛다~ 울타리!

아... 봄눈이. 옛다~ 울타리~ 집에 들어와서 함께 지냈습니다. 똥오줌 치우는 건 적응이 됐는데, 아이들과 관계가 문제였습니다. 봄눈이는 아직 강아지라 뭐든 입으로 장난을 치는데, 아이들에겐 그건 심각한 공격이었죠. 봄눈이 앞에서 소리지르지…

이어서 읽기옛다~ 울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