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닥친 ASF, 하하농장 가슴이 철렁

이 병은 정말 무서운 병이다. 걸리면 죽는다. 현재 아시아를 휩쓸고 있는 병의 종류는 '심급성'과 '급성'인데 1일~7일 사이에 폐사한다. 바이러스에 의한 병이라 항생제는 아예 소용이 없고, 바이러스 자체가 너무 복잡해 분석도 2~30%정도밖에 안되어 있는 상태라고 한다. 1921년 케냐에서 발견한 뒤 100여년이 지났고, '선진국의 연합'인 유럽에도 타격을 입혔지만 방어만 겨우 했을 뿐 바이러스를 잡지는 못했다.

이어서 읽기한국에 닥친 ASF, 하하농장 가슴이 철렁

새끼돼지들의 독립

남은 새끼들은 다행히 적응해 나가는 것 같았다. 물꼭지도 잘 썼고, 밥먹는 양도 서서히 늘어갔다. 가장 큰 걸림돌은 나였는데, 인기척을 느낄 때마다 후다닥 구석으로 도망갔다. 나는 그들에게 스트레스였다. 스트레스는 건강에 걸림돌이다. 그래서 두려움을 없애주기 위해 자돈방에 들어가 퍼질러 앉았다. 그리고 손을 뻗어 손가락을 내 주었다. 두 세마리가 슬금슬금 다가와 깨물고 달아나기를 반복했다. 몇 번 그렇게 장난을 받아주었더니 드디어 나를 본체만체했다. 성공이다.

이어서 읽기새끼돼지들의 독립

하하농장 가축사육업 허가증

2019년 1월 30일 부로 하하농장이 가축사육업 허가를 받았습니다. 그에 앞서 축사도 준공을 받았습니다. 축사건축을 짓기로 마음먹은 지 대략 2년만에 큰 산을 하나 넘었습니다. 앞으로 더 큰 산들이 남아있는 것 같습니다만, 법적인 문제를 해결했다는 게 참 안심이 됩니다.

이어서 읽기하하농장 가축사육업 허가증

80톤 톱밥 삽질로 돼지집 만들기

사람들에게 자랑처럼 ‘우린 톱밥을 채워서 돼지를 키울거에요’라고 했던 말이 가볍게 느껴졌다. 톱밥차가 쏟아 부은 양을 보고 이 정도면 할 수 있겠다 생각한 건 첫 번째로 도착한 톱밥을 치웠을 때, 딱 그때 뿐이었다. 한 번에 두 대가 들어온 날은 아침부터 치우기 시작해도 밤 10시 너머까지 삽질이 이어졌다. 가슴 속에 성취감 따위가 들어갈 공간은 어디에도 없었다. 날마다 ‘산’을 치워도 또 ‘산’이 생겨났다.

이어서 읽기80톤 톱밥 삽질로 돼지집 만들기
Read more about the article 축사 수도 설치
2톤짜리 물탱크를 묻었다.

축사 수도 설치

  수도공사는 공사견적에 넣지 않았다. 왜냐하면... 왜냐하면... 나도 모르겠다. 왜 이 공사를 맡기지 않았는지! 다행히 터닦이 공사를 한 뒤 업체사장이 나에게 하루의 시간을 주었다. 수도관을 묻기 위해 포클레인을 불렀고, 작업자는…

이어서 읽기축사 수도 설치
Read more about the article 축사 골조공사
골조가 후다닥 올라갔다.

축사 골조공사

콘크리트 기초 양생이 거의 끝났다 싶었는데 어느새 골조가 올라갔습니다. 정미소에 알바다니느라 자리를 비웠는데 아쉬움이 많이 남네요. H빔 구조의 매력이라고 할까요. 건설업체 공장에서 콘크리트가 굳는 동안 H빔을 사전제작할 수 있었기에 이렇게 빨리…

이어서 읽기축사 골조공사
Read more about the article 축사 기초 공사
수평이 정말 기가막히게 잘 잡혔다.

축사 기초 공사

제 때 알리지 못했지만, 축사 착공허가는 9월 13일에 나왔습니다. ^__^  착공허가 후 건설업체를 선정하는데 시간이 많이 걸렸습니다. 애초 설계도는 설계사 사장님께 최대한 싸게 해달라고 하여 각관이 주 골조로 된 축사인데요.…

이어서 읽기축사 기초 공사
Read more about the article 축사 터닦이
큰 변화가 있었지만 처음부터 이랬던 것처럼 익숙하다.

축사 터닦이

9월 13일에 드디어 축사허가를 받았습니다. 허가 후 가장 먼저 한 일은 건축업자를 찾는 일이었습니다. ‘집을 지으면 10년은 늙는다’는 말이 있는데요. 이 때 늙는 건 육체적인 것보다는 정신적인 부분이 많습니다. 좋은…

이어서 읽기축사 터닦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