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돼지 사과 먹방! 하하농장 흑돼지들 사과먹어요.

https://youtu.be/nA7DrWEKjEU하하농장은 건강한 공간에서 흑돼지를 사육하고 있습니다. 농장에서 만드는 건강한 발효사료 이외에도 여러 간식들을 먹이는데요. 오늘은 이웃 농가에서 얻은 사과(낙과)를 주었습니다. 아삭아삭 씹는 소리가 엄청납니다. 사과 한 개를 세 입에 먹는…

이어서 읽기 흑돼지 사과 먹방! 하하농장 흑돼지들 사과먹어요.

친환경 흑돼지 농장의 첫 출하

출하대를 만들고 테스트삼아 개방했다. 그랬더니 돼지들이 앞다투어 들어갔다. ㅠㅠ 마음에 부담이 가득 차 있었다. 지금껏 키우던 돼지를 도축장에 데려가는 일이며, 또 그 돼지가 고기가 되어 돌아와 그걸 손질하는 일, 인터넷…

이어서 읽기 친환경 흑돼지 농장의 첫 출하

하하농장의 첫 기부!

건강한 음식 소외계층이라고 해야할까요... 그렇다면, 우리가 할 수 있는 만큼 나누면 어떨까 생각했습니다. 구매하시는 분들도 내가 구매한 금액의 일정부분이 누군가에게 기부가 된다고 생각하면 비싸다는 생각이 조금 줄어들 것 같았어요.

이어서 읽기 하하농장의 첫 기부!

3개월 만에 홀로 정육점을 짓다.

14평짜리 건물을 혼자서 3개월 만에 지었다는 게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외부 페인트칠만 남았다) 흙집인 우리집과는 다른 목구조 방식이다. 처음 해 본 일이다. 우리집 근처에서 농사짓는 어르신은 ‘내 소싯적에 현장 일을 많이 해봐서 아는데’라는 조건을 달며 거짓말 하지 말라고 했다. 처음 하는 사람이 어떻게 이렇게 짓냐며, 몇 년 일하고 온 거 아니냐고 따져 묻기도 했다. 나 역시도 내가 지은게 맞는지 아내에게 한 3번은 물어봤다. 볼 때마다 꿈꾼게 아닌가 싶은 정도다.

이어서 읽기 3개월 만에 홀로 정육점을 짓다.

한국에 닥친 ASF, 하하농장 가슴이 철렁

이 병은 정말 무서운 병이다. 걸리면 죽는다. 현재 아시아를 휩쓸고 있는 병의 종류는 '심급성'과 '급성'인데 1일~7일 사이에 폐사한다. 바이러스에 의한 병이라 항생제는 아예 소용이 없고, 바이러스 자체가 너무 복잡해 분석도 2~30%정도밖에 안되어 있는 상태라고 한다. 1921년 케냐에서 발견한 뒤 100여년이 지났고, '선진국의 연합'인 유럽에도 타격을 입혔지만 방어만 겨우 했을 뿐 바이러스를 잡지는 못했다.

이어서 읽기 한국에 닥친 ASF, 하하농장 가슴이 철렁

풀먹는 돼지 보셨어요?

풀을 먹인다고 했다. 나는 적잖이 놀랐다. "네? 풀요? 어떤 풀요?" 재차 물었더니 돌아온 답은 더 놀라웠다. "들판에 난 풀은 다 잘먹어요." 우리 선배농가인 팜핑농장의 이민우씨는 돼지들이 풀을 얼마나 좋아하는지 강조하며 이야기 했다.

이어서 읽기 풀먹는 돼지 보셨어요?

흑돼지 축사 여름준비

이따금씩 가축들이 폭염에 쓰러졌다는 기사를 봤었다. 이른 봄날부터 '폭염'수준의 더위가 시작되는 걸 보면, 올 여름이 걱정이다. 돼지를 데리고 여름을 난 것은 작년이 처음이지만, 마리 수가 작년대비 열 배가 넘는다. 그늘을 만들고, 물을 뿌려주고, 더 더워지면 아예 스프링 쿨러를 설치해 내가 없어도 물이 나오도록 할 생각도 하고 있다. 예상치 못한 곳에서 사고는 터지기 마련인데, 그 사고가 크지 않기를 바랄뿐이다. 여름아~ 부탁해!

이어서 읽기 흑돼지 축사 여름준비

새끼돼지들의 독립

남은 새끼들은 다행히 적응해 나가는 것 같았다. 물꼭지도 잘 썼고, 밥먹는 양도 서서히 늘어갔다. 가장 큰 걸림돌은 나였는데, 인기척을 느낄 때마다 후다닥 구석으로 도망갔다. 나는 그들에게 스트레스였다. 스트레스는 건강에 걸림돌이다. 그래서 두려움을 없애주기 위해 자돈방에 들어가 퍼질러 앉았다. 그리고 손을 뻗어 손가락을 내 주었다. 두 세마리가 슬금슬금 다가와 깨물고 달아나기를 반복했다. 몇 번 그렇게 장난을 받아주었더니 드디어 나를 본체만체했다. 성공이다.

이어서 읽기 새끼돼지들의 독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