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먹는 돼지 보셨어요?

풀을 먹인다고 했다. 나는 적잖이 놀랐다. "네? 풀요? 어떤 풀요?" 재차 물었더니 돌아온 답은 더 놀라웠다. "들판에 난 풀은 다 잘먹어요." 우리 선배농가인 팜핑농장의 이민우씨는 돼지들이 풀을 얼마나 좋아하는지 강조하며 이야기 했다.

이어서 읽기 풀먹는 돼지 보셨어요?

흑돼지 입식

며칠 전 안동의 한 농장에서 흑돼지들을 데리고 왔습니다. 넓은 축사에 몇 마리 들어오니 이제서야 축사같은 느낌이 듭니다. 돼지들이 없을 땐 크기가 가늠이 안됐는데, 이제사 좀 넓어보입니다.

이어서 읽기 흑돼지 입식

나는 똥통 위에 사는 병든 돼지가 될 것인가

전통적인 사육개념을 지금에 요구할 수는 없다. 하지만 돼지에게서 빼앗은 햇볕과 바람, 땅은 돌려줄 수 있지 않을까. 기술적으로 충분히 가능하다고 본다. 그래야 돼지도 사람도 건강하다는 걸 명심하자. ‘내가 먹는 것이 나’라고 한다. ‘나’는 똥통 위에 사는 병든 돼지가 될 것인가, 햇볕받고 흙에서 사는 건강한 돼지가 될 것인가.

이어서 읽기 나는 똥통 위에 사는 병든 돼지가 될 것인가

흑돼지들의 여름나기

https://www.youtube.com/watch?v=0U6_5tTB-YU&feature=youtu.be 36~40도에 육박하는 폭염으로 전국이 달아오르고 있는 요즘, 돼지들은 죽을 맛입니다. 사람처럼 땀샘이 없어 열을 배출할 수 없기 때문인데요. 그래서 야생 맷돼지들은 물웅덩이를 찾아 진흙목욕으로 열을 식힙니다. 임시 사육장은 안타깝게도…

이어서 읽기 흑돼지들의 여름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