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닥친 ASF, 하하농장 가슴이 철렁

이 병은 정말 무서운 병이다. 걸리면 죽는다. 현재 아시아를 휩쓸고 있는 병의 종류는 '심급성'과 '급성'인데 1일~7일 사이에 폐사한다. 바이러스에 의한 병이라 항생제는 아예 소용이 없고, 바이러스 자체가 너무 복잡해 분석도 2~30%정도밖에 안되어 있는 상태라고 한다. 1921년 케냐에서 발견한 뒤 100여년이 지났고, '선진국의 연합'인 유럽에도 타격을 입혔지만 방어만 겨우 했을 뿐 바이러스를 잡지는 못했다.

이어서 읽기한국에 닥친 ASF, 하하농장 가슴이 철렁

합동단속반이 와서 하는 말, 이런 돈사 처음

그러던 중 오후 네시경에 군청 공무원한테 전화가 왔다. "내일 두시 넘어서 갈 건데요. 가축분뇨법 참고하세요." 처음엔 '이 바쁜 때에 누가오나' 싶어서 못 마땅했다. 몸이 열 개라도 모자란 날들을 보내고 있는 탓에 누가 온다는 건 정말 부담스럽다. 그런데 아주 짧은 통화에서 가볍게 넘길 수 없는 뉘앙스가 느껴졌다.

이어서 읽기합동단속반이 와서 하는 말, 이런 돈사 처음

풀먹는 돼지 보셨어요?

풀을 먹인다고 했다. 나는 적잖이 놀랐다. "네? 풀요? 어떤 풀요?" 재차 물었더니 돌아온 답은 더 놀라웠다. "들판에 난 풀은 다 잘먹어요." 우리 선배농가인 팜핑농장의 이민우씨는 돼지들이 풀을 얼마나 좋아하는지 강조하며 이야기 했다.

이어서 읽기풀먹는 돼지 보셨어요?
Read more about the article 산책같은 이사
축사가 가까워오자 먼저 와 있던 녀석들이 꿀꿀거렸다. 그 소릴 듣고는 속도가 빨라졌다. 새집으로 가자!

산책같은 이사

베테랑들이 모이니 이사는 딱 13분만에 끝이났다. 돼지들로서는 아쉬운 산책이었을 테다. 내가 먹이통을 들고 앞장서고, 그 뒤를 선배들이 큰 합판으로 ㄷ자 대형을 만들며 따라왔다. 낯선 사람들, 환경에 당황한 모습이 역력했지만 그래도 잘 따라와주었다. 밥을 줄 때마다 나를 인지시키기 위해 “아저씨야~”하는데, 이 날 그 말을 몇 번이나 반복했는지 모르겠다. 알아듣는 듯 아닌 듯 따라왔다.

이어서 읽기산책같은 이사

나는 똥통 위에 사는 병든 돼지가 될 것인가

전통적인 사육개념을 지금에 요구할 수는 없다. 하지만 돼지에게서 빼앗은 햇볕과 바람, 땅은 돌려줄 수 있지 않을까. 기술적으로 충분히 가능하다고 본다. 그래야 돼지도 사람도 건강하다는 걸 명심하자. ‘내가 먹는 것이 나’라고 한다. ‘나’는 똥통 위에 사는 병든 돼지가 될 것인가, 햇볕받고 흙에서 사는 건강한 돼지가 될 것인가.

이어서 읽기나는 똥통 위에 사는 병든 돼지가 될 것인가

80톤 톱밥 삽질로 돼지집 만들기

사람들에게 자랑처럼 ‘우린 톱밥을 채워서 돼지를 키울거에요’라고 했던 말이 가볍게 느껴졌다. 톱밥차가 쏟아 부은 양을 보고 이 정도면 할 수 있겠다 생각한 건 첫 번째로 도착한 톱밥을 치웠을 때, 딱 그때 뿐이었다. 한 번에 두 대가 들어온 날은 아침부터 치우기 시작해도 밤 10시 너머까지 삽질이 이어졌다. 가슴 속에 성취감 따위가 들어갈 공간은 어디에도 없었다. 날마다 ‘산’을 치워도 또 ‘산’이 생겨났다.

이어서 읽기80톤 톱밥 삽질로 돼지집 만들기

하하농장 흑돼지 미니사육장을 소개합니다.

저희 농장은 '자연농'을 추구해 왔는데요. 이차저차해서 자연양돈을 하게 되었습니다. 올 가을에 축사를 신축해서 본격으로 시작할텐데요. 그 전에 씨돼지들을 먼저 들여와 키우게 됐습니다. 앞으로 농장 이야기, 아이들 커가는 이야기, 생활에 도움이 되는 이야기 등등해서 올릴 예정입니다. 앞으로도 쭉 지켜봐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이어서 읽기하하농장 흑돼지 미니사육장을 소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