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운 여름이 되면 집 주변에는 하얗고 노란 꽃이 핍니다. 같은 꽃인데 색깔이 달라 신기했었는데, 이 꽃의 이름은 ‘금은화’라고 하네요. 꼭 풀처럼 생겼지만 백과사전을 찾아보니 ‘낙엽관목’으로 분류돼 있습니다. 정식명칭은 인동덩굴입니다.

처음 필 때부터 두가지 색처럼 보이지만 흰 색 꽃이 먼저 피고, 그 꽃이 노랗게 물들어간다고 합니다. 여러 꽃이 동시에 피고 변하니까 색이 다양한 것 같네요. 나무라서 늘 그 자리에 핍니다. 땅을 기어가고, 다른 풀이 못자라게 하니 참 좋습니다. ^^

REVIEW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