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편_지구에서 가장 아름다운 계곡, 구채구

숙소 다른 여행자의 구채구 사진집을 보곤, 바로 다음날 구채구로 출발
순환버스를 타고 가장 위까지 올라 걸어내려오는 방식
너무나 아름다워 탄성이 끊이질 않았다.

  식사를 하고 돌아온 숙소에서 아저씨가 들고있던 ‘구채구’ 사진집을 우연히 보게 되었다. 옥빛호수가 너무나 아름다운 곳이었다. 호수 하나에서 다양한 색이 나오기도 하는 신비한 곳이었다. 넋을 잃고 바라보다 그곳이 청두시에서 그리멀지 않은 곳에 있다는 것을 알게되었고 또, 유네스코 지정 ‘세계자연유산’이라는 것도 알게되어, 휴식도 할 겸 ‘구채구’행을 결정했다.

 중국인들은 ‘지우짜이꼬우’(주자이거우 풍경구)라고 부른다. 우리식으로 발음하면 구채구, 九寨溝, 寨는 티베트 마을을 뜻하는 말이고, 溝는 계곡을 뜻하는 말이라고 한다. 풀어보자면 ‘아홉 개 티베트 마을의 계곡’이 된다. 티베트 민족의 땅이라 대충 흘겨들어도 고산지역이라는 것은 예상을 할 수 있었다. 티베트 마을을 뜻하는 ‘채’, 아무래도 시가체, 라체 할 때 그 ‘체’를 따서 그렇게 지은 것 같았지만, 왜 중국발음으로 ‘체’와는 아무런 상관없는 ‘짜이’인지 이해가 가지않았다. 그들이 그런 뜻으로 그렇게 붙였다면 좀 더 비슷한 발음의 한자를 써야했을텐데. 

 다짐한 바로 다음날 출발했다. 보통은 여행사에서 제공하는 여행상품을 이용하지만, 무엇인가에 속박당하는 것은 거의 무조건 싫어하기에 개인적으로 버스를 타고 그곳으로 향했다.  다소 작은 버스에다 제일 뒷좌석 중앙자리라 불편했지만 처음으로 버스여행을 하는 것이라 즐거운 마음이었다. 청두시를 떠난지 1시간 정도가 지난 이후부터 줄 곧 구불구불한 산길을 오르내렸다. 시계의 고도계는 1000~2000m 를 표시하다 구채구가 닿기전에는 3000m를 넘기도 했다. 거의 12시간이나 걸려 도착한 그곳은 높은 고지대 답게 선선한 기운이 감돌았고 비까지 내리고 있었다.

 다음 날, 볼거리가 많다고 들었던 터라 아침일찍부터 서둘렀다. 걱정했던 비는 아침부터 갰고, 개방시간에 맞추어 도착한 입구에는 벌써부터 사람들로 북적이기 시작했다. 구채구 순환버스에 몸을 싣고는, 긴장이 되었다.

우리나라의 설악산이나 지리산같이 어느정도 산행을 해야하는 곳으로 생각했지만, 순환버스는 고속으로 산길을 거슬러 올라갔다. 버스 창밖으로 기괴한 자연풍경은 ‘허~’하는 탄성을 내 뱉도록 했지만, 버스 안내양의 짧은 설명 뿐 멈추는 법은 없었다. 차라리 걸어올라가겠다고 마음을 먹곤 ‘시아처!’(하차!) 라고 소리치고 도중에 내려버렸다.

‘이런식으로 대충 구경하며 가는 것이라면 차라리 걷겠다!’ 내리는 나를 보고 안내원 및 승객들은 당황스런 표정이었지만 어쩔 수 없는거 아닌가. 마침 그곳은 이연걸과 양조위가 칼을 물에 살짝살짝 담그며 싸우던 영화 ‘영웅’의 배경인 곳이었다. 멋있긴 했지만 지나온 더 멋진 풍경들이 눈에 아른거려 아쉬움이 컸다.

버스에서 주운 안내소책자를 들고는 위를 향했다. 도중에 큰일의 신호가 와서 화장실을 찾느라 진땀을 빼곤, 구채구의 관람방법을 다른 사람으로부터 듣게 되었다. 가장 위까지 버스로 오른 후에 그곳에서부터 걸어내려오는 것이라고 했다. 그제서야 버스가 멈추지 않던 까닭을 알게 되었고 가장 위까지 오르는 버스를 타고선 수많은 관광객들이 붐비는 곳에 내렸다.

 고도 3000m 가 넘는 그곳에는 책을 통해 보았던 유라시아 북부지역의 ‘타이가’지형 같았다. 키가 큰 침엽수가 빽빽하고 땅에는 두터운 지의류가 깔려있었다. 허용된 곳만 사람들이 붐볐으므로 숲 안을 쳐다봤을 때는, 비온 후라 다소 습한 기운 때문인지 쓸쓸한 기분이 들었다. 하지만 곰이 나오는 헐리우드 영화 ‘앳지’의 배경과 비슷한 분위기였으므로 당장에라도 곰이 쉭쉭 거리며 달려와 한바탕 할퀼 것 같았다. 그럼 나는 동화책의 내용을 믿으며 어쩔 수 없이 죽은 척을 해야 했겠지.

 그곳에서 조금씩 내려가니 더 높은 곳에서부터 출발한 계곡물을 만나게 되었다. 물소리가 너무나 싱그러우며 맑았다. 탁족이라도 하고픈 마음이었지만 물은 얼음물과도 같았고 그 곳 날씨가 이미 초가을 날씨였기에 엄두가 나지않았다.

중국에서 만난 계곡물은 언제나 흙탕물과 생활오수가 범벅된 더러운 물이었는데, 깨끗한 물을 만나니 너무나 반가웠다. 내려가면 갈수록 계곡의 폭은 넓어지며 유속이 느려졌다. 그러면서 조그만 못을 만들다가 결국엔 큰 호를 만들었고, 어느 곳에서는 그 넓은 호의 물이 일제히 떨어지며 넓고 높은 폭포를 이루었다.

물이 깊어지면 질수록 물의 빛깔이 확연해 졌는데, 칼슘이 많이 섞여 있다는 그 물은 옥빛 그 자체였다. 투명한 옥빛이 너무나 아름다워 사진으로 담아보려 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자연을 보이는 그대로 작은 사진 속에 담는다는 것은 참으로 어리석은 일이었다. 그것도 맑은 공기와 새소리, 투명한 물소리와 어우러진 풍경을. 쭈그려 앉고, 엎드려 보기도 하고, 나무위에 올라가보기도 하면서 담으려 했지만 역부족이었다.

 다음날도 그곳으로 향했다. 하루만에 그곳을 느낀다는 것은 억지고 그저그냥 둘러보기도 벅찼다. 그래서 그런지 표는 이틀동안 유효했다. 전날보다 더 이른아침, 문을 개방하자마자 들어가 전날 보지못한 곳을 둘러보았다. 바람이 잔잔해 넓은 호수의 물도 잔잔했다. 그곳으로 비친 이른아침의 푸른하늘과 햇볕을 막 반사하고 있는 초록빛의 나무들은 나의 감정선을 쥐어짰다.

걷고 걸어도 기괴하리만큼 아름다운 풍경은 계속됐다. 감동, 감동, 감동. 그것을 편하게 보면서도, 산 깊숙이까지 도로가 뚫어져 있고, 그것으로 인해 아름다운 풍경이 상당히 훼손된 것이 안타까웠다. 그래도 처음보는 놀라운 자연경관에, 지구에는 아직 내가 모르는 무엇인가가 많을 것이라는 기대감에 부풀었다.

구채구(주자이거우) 여행사진 모음

구채구로 향하는 버스 입구에서 구채구청두(成都)의 숙소에 자전거를 맡겨두고 구채구로 향하는 버스를 탔습니다. 버스를 타려고 하는데 그 앞에 안내원? 두명이 안내를 하고 있었습니다. 옷이 너무나 이뻐서 무엇이냐고 물었는데, ‘장족(티베트인)’의 전통의상이라고 하더군요. 이렇게 구채구는 처음부터 저를 긴장시켰습니다.
도중에 경치가 좋은 곳에 내려서 사진을 찍기도.
청두에서 460km 밖에 떨어지지 않았지만 12시간이 넘게 걸렸습니다. 굽이굽이 산을 넘고 강을 건너 어두어진 후에야 도착할 수 있었죠. 티베트 아가씨의 호객행위에 넘어가 후진시설의 숙소에 비싼가격을 주고 짐을 풀어놨습니다. 곯은 배를 채우기 위해 숙소 앞 노점에서 쓸쓸하게 앉았습니다. 멀리까지 관광을 왔으니까 특별한 것을 먹고자 “추천해주세요”라는 말로 추천받았습니다. 그 아저씨는 그곳에서 가장 비싼 (사실 그것밖에 없었지만) 양 갈비 구이를 가지고 왔습니다. 티베트 식으로 양념된 고기를 그 때 처음먹었지만 솔직히… 너무 맛있었죠. 뼈다귀가 하얗게 될만큼 꼼꼼하게 갉아먹었습니다.
아침일찍 나갔습니다. 구채구는 구경할거리가 많고 하루만으로도 부족하다고 들었기 때문이죠. 전날은 비가왔지만 상큼하게 개어있는 하늘을 보니 제가 구름이 된 것만 같았습니다.
반영이 정말 아름다웠습니다.
해가 조금씩 계곡 깊은 곳까지 들어왔습니다. 옥빛 호수물은 정말!
버스 종착점에서 바라본 산입니다.
침엽수가 빼곡했습니다. 해발고도도 3000m가 넘었죠.
침엽수 아래 숲 바닥입니다. 이끼류가 엄청나게 빼곡했습니다. 정말 자연스러운 숲이었습니다.
산책로를 따라 계속 따라내려가는 식입니다.
‘원시림’이라는 걸 본적이 없는데, 아마 이곳을 그렇게 불러도 될 것 같습니다.
중간중간에 나오는 옥빛 호수들은 점점 커졌습니다.
본격적으로 넓은 계곡이 펼쳐지기 시작했습니다.
물 색깔이 이런 옥빛인 건 칼슘성분이 많아서 그렇다고 합니다.
폭포가 정말 많은데요. 계단식으로 아주 넓은 곳에서 한번에 쏟아집니다.
물 빛깔은 보고 또 봐도 신기방기.
물은 잔잔한 편이라 각도만 잘 맞으면 반영이 생겼습니다.
관광객이 정말정말 많았습니다. 뷰가 좋은 곳은 떠밀려다녔죠. 그래도 신났습니다. 이렇게 아름다울수가!
어마어마한 폭포가 몇 개나 됐습니다. 물소리도 물보라도 엄청났죠.
셀카입니당. 이런 모습으로 뛰어다녔습니다. ^^
첫 날을 끝내고 나오는 길에 입구를 찍었습니다. 이른 아침부터 밥도 거른 채 폐장시간까지 돌아다녔네요. ^^
다음 날 아침, 전날 마친 곳에서부터 다시 걷기 시작했습니다. 골짜기가 엄청나죠!
해가 점점 계곡 안으로 들어왔습니다.
아침해에 비친 나무들은 언제봐도 아름답습니다.
호수를 건너는 다리들이 이따금식 있어서 깊게 둘러볼 수 있었습니다.
계단식 논, 다랭이 논이라고 하죠? 여긴 다랭이 호수, 다랭이 폭포입니다. 호수 끝에 나무들이 자라 있습니다.
내려가면 갈 수록 호수의 크기도 커졌습니다.
작은 사진이라 느낌 전달이 잘 안되네요. ㅠㅠ
어떤 물질이 이런 지형을 만들어 내는지!
나무 사이로 쏟아지는 폭포가 신기할 따름이었습니다.
지구상에 이런 풍경이 또 있을까요?
아름다움을 넘어 신비하지 않나요?
이곳에는 꼭 종유석 느낌의 바위가 물 속에 있었습니다. 아무래도 석회질도 많은 것 같습니다.
나무, 너무 아름답습니다.
아래쪽에는 넓어질대로 넓어졌습니다. 거의 끝나갔죠.
넓은 호수에서 사진 찍는 사람들. 다음엔 꼭 가족과 함께 와야겠습니다.

* 구채구 여행기는 ‘티베트편’으로 넣었습니다. 행정구역상 사천성이긴해도 티베트민족이 살고 있는 곳이기 때문입니다.

<달려라 자전거>는 2006년 6월부터 2007년 9월까지 432일동안 유라시아를 여행한 이야기입니다. 지금 올리는 글은 그 때 당시에 쓴 글을 거의 그대로 옮긴 것으로 지금의 저와는 조금 다를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

댓글 남기기

입력하신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OP

자연양돈 하하농장

10월 26일 부터 판매예정

하하농장에서는 흑돼지를 친환경 방식으로 사육하고 있습니다. 적색도와 불포화지방산 비율이 높아 맛과 건강을 모두 잡았습니다. 

비정기 판매로 카카오톡 채널을 추가하시면 판매와 동시에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