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려있는 볏짚을 보면 안쓰러운 마음이 컸습니다. 그대로 놔두면 ‘논 생태계’에서 하나의 역할을 하니까요. 특히나 새들에게는 겨울을 날 수 있는 먹이를 제공합니다. 볏짚에 알곡이 꽤나 붙어있거든요.

볼 때마다 “그냥 좀 놔두지!” 했었는데 이제는 저도 말린 볏짚(사일리지)을 사오게 됐습니다. (–a) 돼지가 먹기도 하고, 이불로 쓰기도 하거든요. 여러모로 유용합니다. 이제는 논에서 빠져나가는 볏짚을 보아도 입을 꾹 다물게 됐습니다. ㅠㅠ

아직 상품평이 없습니다.